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성폭행 신고한 여성, 해당 남성에게 방화당해 `결국`
기사입력 2019-12-07 11: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성폭행 사실을 신고했다가 가해자들로부터 '신체 방화'를 당한 인도 여성이 끝내 숨졌다.


7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운나오에서 법원에 가던 중 성폭행 가해자 등으로부터 보복 공격을 받은 23세 여성이 전날 오후 11시 40분 병원에서 숨졌다.


피해 여성은 지난 5일 자신이 성폭행당한 사건을 증언하기 위해 법원에 가던 도중 남성 다섯 명의 공격을 받았다.

이 중 두 명은 성폭행 혐의를 받는 이들이었다.

이들은 여성을 흉기로 찌르고 인화 물질을 끼얹은 뒤 불을 질렀다.


피해 여성은 작년 12월 가해자 중 두 명이 자신을 납치해 성폭행했다고 신고해 재판이 진행 중이었다.


구속 상태로 재판받던 피고인 한 명은 올해 11월 30일 보석으로 풀려난 뒤 피해자를 따라다니며 협박했다.

피해자와 가족이 경찰에 수차례 도움을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결국 여성은 온몸 90%에 화상을 입고 뉴델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하루 만에 숨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