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류현진, 워렌 스판상 수상 좌절...패트릭 코빈 선정
기사입력 2019-11-13 12: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지만, 상복이 없다.

류현진(32)이 최고 좌완에게 수상하는 워렌 스판상 수상에 실패했다.


워렌 스판상 조직위원회는 13일(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의 패트릭 코빈이 2019년 워렌 스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6년 1억 4000만 달러 계약의 첫 해를 보낸 코빈은 33경기에서 14승 7패 평균자책점 3.25(202이닝 73자책) 24피홈런 70볼넷 238탈삼진을 기록했다.


2019년 워렌 스판상 수상자는 코빈으로 선정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워렌 스판상은 명예의 전당 멤버인 좌완 투수 워렌 스판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매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인 좌완 투수에게 수여하고 있다.

오클라호마스포츠 명예의 전당과 브릭타운 로터리 클럽이 후원하고 있다.


류현진은 수상에 실패했다.

이번 시즌은 기회였다.

29경기에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182 2/3이닝) 17피홈런 24볼넷 163탈삼진을 기록했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기록하며 데뷔 후 가장 좋은 해를 보냈다.


그러나 워렌 스판상 조직위원회는 류현진보다 더 많은 이닝, 더 많은 탈삼진을 기록한 코빈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여기에 포스트시즌 활약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투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2012년 지오 곤잘레스 이후 처음이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