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타다, 정부압박에 결국…기본요금 인상
기사입력 2019-10-18 20: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렌터카 기반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가 요금 인상을 전격 결정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 업계와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타다 기본요금을 인상한다"며 "택시 업계와 더 큰 상생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 타다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어려운 결정을 했다.

타다를 지지해주신 이용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게 되어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쏘카 자회사인 VCNC는 이날 타다 애플리케이션상에서 기본요금을 다음달 18일부터 800원 인상한다고 공지했다.

11인승 승합차를 이용하는 '타다 베이직'은 4000원에서 4800원으로 기본요금이 오른다.

장애인과 노약자를 위한 '타다 어시스트' 기본요금은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된다.

다만 택시와 협업하는 모델인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은 5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회사는 타다 기본요금을 올리는 대신 장거리 이동에 붙던 할증 요금은 낮출 방침이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 7일 1만대 증차 목표 발표에 국토교통부가 "택시제도 개편 방안에 따라 진행 중인 새로운 플랫폼 운송사업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는 것"이라며 강력 반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타다는 이번 요금 인상에 대해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와 경쟁을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7월 발표한 국토부 택시 개편안이 그대로 통과돼 택시면허 값에 상당하는 기여금을 낸다면 현행 규모 유지에만 1000억원이 든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결국 정부 정책에 따라 소비자에게 부담만 전가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국토부가 추진 중인 택시 개편안이 타다 측 의견 반영이나 합의 없이 강행될 것이 확실시되면서 현행 규모 유지에만 1000억원 이상을 들여야 하는 타다가 불가피하게 요금 인상을 결정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토부 택시 개편안에 따르면 플랫폼 운송 사업자인 타다는 직접 차량을 구입하고, 운행 대수에 상응하는 기여금도 내야 한다.


[오대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