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넥슨 마운드 오른 허민…'신작' 강속구 던질까?
기사입력 2019-09-10 10: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매각 불발에 신작 부진, 노조 집회 등으로 넥슨이 시끄러운데요.
게임 개발에 일가견이 있는 외부인사에게 중책을 맡기면서 분위기 반전에 나섰습니다.
박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의 역할은 '외부 고문'이었습니다.

게임업계에선 최근 경영 수뇌부까지 교체하며 심기일전에 나선 넥슨이 과연 허민 대표를 정식으로 영입하느냐에 관심이 쏠렸던 상황.

넥슨은 어제(9일) "원더홀딩스에 신주 인수 방식으로 3천500억 원, 취득 지분 11.1%를 투자한다"면서 "허 대표가 외부 고문을 맡아 자사의 신작 개발 전반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더홀딩스는 소셜커머스 업체인 위메프와 게임사 원더피플, 에이스톰 등을 자회사로 거느린 지주회사.

허 대표는 명목상 고문이지만, 넥슨에 미치는 영향은 작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실제로 허 대표는 글로벌 히트작인 '던전앤파이터'를 선보인 데 이어, 이후에도 게임 총괄 프로듀서로 나서는 등 개발 경험과 사업적 안목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가 바라는 것도 신작 개발.

넥슨은 메이플스토리와 카트라이더 등 10년이 넘은 지식재산권(IP)이 전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데다,

올 초부터 게임업계를 들썩이게 만든 매각 시도가 불발에 그친 것도 최근 5년간 이렇다 할 신작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지적까지 받고 있습니다.

넥슨의 구원투수로 나선 허민 대표가 신작 개발 임무를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매일경제TV 박상훈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