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제2 벤처붐 이끌 `亞최대 스타트업 축제`
기사입력 2019-07-23 22: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왼쪽 넷째)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다섯째), 김영주 무역협회장(여섯째)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주형 기자]

"넥스트라이즈(Next Rise) 같은 혁신 성장 플랫폼이 우리 창업 생태계에 부족했던 마지막 퍼즐 조각입니다.

"
23일 KDB산업은행과 한국무역협회 등이 주최한 '넥스트라이즈 2019 서울' 행사에는 정부, 국회, 금융권 유력 인사들이 총출동해 우리나라 혁신 성장의 기반을 마련하는 플랫폼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역설했다.


넥스트라이즈는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축제(fair)'를 지향하는 행사로, 스타트업에 필요한 생애주기별 창업 생태계를 만들어주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를 위해 해외 혁신기업가들의 릴레이 강연을 포함해 대기업, 벤처캐피털(VC)이 참여한 1대1 상담, 투자자·대기업과 교류 기회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200여 개 벤처·스타트업이 전시 부스를 설치했다.


서울 코엑스에서 24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행사 개막식에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을 포함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해 혁신 성장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개막식에서 "먹이를 구하기 위해 차가운 남극 바다로 처음 뛰어드는 펭귄을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이라고 부른다"며 "2019 넥스트라이즈는 대한민국을 짊어질 퍼스트 펭귄, 즉 청년 창업가를 위해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이 확산되는 지금 산업 간 융합,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 연결, 지식·노하우·네트워크 공유를 위해서는 넥스트라이즈 같은 혁신 성장 플랫폼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은 앞으로 넥스트라이즈를 미국 CES, 스페인 MWC, 독일 IFA 같은 한국의 혁신 성장을 상징하는 국제적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최 위원장도 "아이 한 명을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 사람이 나서야 한다는 외국 속담이 있다"면서 "창업 생태계도 이처럼 다양한 주체가 참여해 스타트업을 이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이처럼 소통과 교류의 장을 만든 것은 의미가 크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스타트업이 만나게 해주는 기회만으로 우리나라 스타트업이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강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B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