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상산고 운명 이번주 결정
기사입력 2019-07-21 20:1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교육부가 이번주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교육부의 결정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여러 이해집단들이 여론전에 가세하면서 혼란이 증폭되는 양상이다.


21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오는 25일 특목고 등 지정위원회를 열고 상산고에 대한 전북도교육청의 자사고 지정 취소 신청의 타당성을 검토한다.

경기 안산 동산고와 자발적으로 취소 의사를 밝힌 군산 중앙고에 대해서도 함께 심의키로 했다.

지정위원회에서 나온 결론을 토대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동의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서울시교육청도 22~24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서울 자사고 지정 취소 관련 청문을 개최한다.

22일 경희고·배재고·세화고, 23일 숭문고·신일고·이대부고, 24일 중앙고·한대부고 순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6일쯤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 취소 동의 요청서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가 신속 결정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만큼 서울 자사고들에 대해 이르면 8월 첫째주 중 서울시교육청 결정에 대한 동의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지정 취소에 동의한 자사고는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서울 지역 8개 자사고에 대한 교육청의 청문을 하루 앞둔 21일 서울 지역 자사고 21곳의 학생들과 학부모 등 주최 측 추산 5000여 명이 광화문과 청와대 인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서울 지역 8개 자사고 학부모들로 구성된 서울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는 오후 2시 광화문에서 자사고 학생들이 공연하는 '서울 자사고 청소년 동아리 문화 축제'를 연 뒤 청와대로 이동해 자사고 재지정 취소 반대 집회를 열었다.


자사고 학부모와 학생들은 '자사고 지켜줘' '학교는 우리 것' '교육감 물러나' 등 자사고 재지정 취소 절차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춤, 밴드, 합창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 참가자들은 집회에서 "자사고가 입시 위주 교육만 하는 것이 아니다"며 "동의 없는 폐지는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8개 자사고에 대한 청문이 진행되는 22일부터 사흘간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매일 집회를 열고 지정 취소 철회를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 18일에는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 등 여야 국회의원 151명이 '상산고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요구서'를 유 부총리에게 전달했다.


[김효혜 기자 /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