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오늘(1일) "현재 주 52시간제는 경직적이어서 기업들이 개선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 인천 남동공단에서 수출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개선이 필요하고 전문가, 관계부처, 노동계가 대화해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