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부진 우려와 경영진 주식 먹튀 논란 등 각종 악재에 휩싸인 카카오 상장 계열사들이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17일) 오후 1시 41분 기준 코스피시장에서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천700원(-1.81%) 내린 9만2천2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지난 10일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10만 원이 깨진 뒤 사흘 연속 약세를 이어가면서 9만 원 초반까지 내려온 상황입니다.

같은 시각 카카오뱅크는 전 거래일보다 1천150원(-2.48%) 내린 4만5천150원 거래되고 있습니다.

장 초반 4만4천85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가 소폭 반등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전 거래일보다 6천 원(-4.18%) 내린 13만7천500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도 장 초반 13만6천500원까지 떨어지면서 이날 카카오뱅크와 나란히 신저가를 경신했습니다.

카카오 계열 상장사들은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 움직임과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주식 매도 논란 등으로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카카오는 최근 전 계열사 임원 주식 매도 규정안과 같은 쇄신 방안을 내놓았으나 투자심리는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또 카카오는 이날 계획했던 모바일 다음 뉴스 서비스 개편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앞서 지난 13일에도 모바일 다음 뉴스를 개편하려다 서비스 안전성 문제로 연기한 바 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