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경기 평택경찰서의 부실수사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단 한 차례 조사를 진행했는데, 고소인이 진술에서 하지도 않았던 말이 수사결과통지서에 적혀있고, 증거 제출도 거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임성준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 기자 】
라오스에서 근무 하던 류 씨는, 회사 대표의 성매매 알선과 수익금의 본사 통장 입금 강요 등의 지시에 불응해 지난 2018년 강제로 퇴사를 당했습니다.

류 씨는 체불 임금 지급을 요구했지만 직원이 아닌 '동업 관계'였다는 이유로 거절당했습니다.

대표가 근거로 제시한 양해각서는 2016년 11월 1일자로 한국에서 작성된 건데, 그 시기 류 씨는 라오스에 있었습니다.

류 씨는 양해각서가 두 사람이 한국에 미생물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자는 이야기가 오갔던 때 작성된 서류라며, 첫 문단만 위조했고 서명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류 씨는 대표 A씨를 고소했고, 사건은 피고소인의 주소지 관할인 경기 평택경찰서로 이첩됐습니다.

그런데 류씨는 6개월여 동안 처음 대전에서 기초조사를 제외하고, 평택서에서 단 한 차례 조사를 받은 뒤 무혐의로 수사가 종결됐다는 통지를 받았습니다.

▶ 인터뷰 : 류기찬 / 고소인
- "수없이 많은 증거 제출은 물론 진술할 기회를 달라 요청해도 모두 묵살당하고…."

평택서에서는 피고소인과 함께 대질심문이 이뤄졌는데, 류 씨는 이 과정에서 수사관과 함께 들어온 입회경찰이 언성을 높이는 등 강압적인 수사를 이어갔다고 말했습니다.

5시간의 심문동안 류 씨는 제대로 진술을 할 기회조차 얻지 못한 채 이 결과와 대전에서의 기초조사를 토대로 수사가 종결된 것입니다.

그런데 수사결과 통지서에 적혀있던 내용은 류 씨가 증언한 것과 다른 내용으로 채워져 있었습니다.

심지어 담당 수사관도 임용 6개월 차 신입 수사관으로 변경됐습니다.

▶ 인터뷰 : 류기찬 / 고소인
- "제가 한 번이라도 (바뀐 담당수사관)이 사람을 만났다든지 이런 이야기를 했다면 진술서라던지 근거가 있을 겁니다. 전혀 한 적이 없어요."

검찰은 이 사건의 보완수사를 지시했고, 류 씨는 당시 담당 수사관을 '공문서 허위사실 적시'로 고소했습니다.

평택서 측에 증거자료를 제출받지 않은 이유를 묻자, 확실한 증거가 될만한 자료가 아니어서 받지 않았다는 황당한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또 수사관이 바뀐 것은 기존 담당자의 건강상 문제 때문이라며 조사 과정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고소 건은 결국 평택서 내 다른 수사팀으로 옮겨졌고, 수사관에 대한 조사는 안성경찰서에서 나눠 진행하고 있어 결론이 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매일경제TV 임성준입니다.[mklsj@mk.co.kr]

영상 : 임재백 기자[mkmookhi@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