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의 새벽 배송 대항마로 꼽히는 오아시스마켓이 기업가치 1조원 이상으로 평가받으며 유니콘 기업에 올랐다.

오아시스마켓은 28일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으로부터 각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서 인정된 기업가치는 1조100억원으로, 지난해 4월 첫 투자를 유치한 지 1년6개월 만에 1조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첫 투자를 받을 당시 기업가치는 1526억원이었다.


이번 투자 유치로 오아시스마켓이 유치한 누적투자금이 926억원이 됐다.

오아시스의 모회사인 상장사 지어소프트의 투자금액까지 합하면 1126억원에 달한다.


오아시스마켓은 새벽배송 업체 가운데 유일한 흑자기업으로 알려졌다.


[강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