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 =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러시아와 중국을 기반으로 하는 해킹 조직의 랜섬웨어 공격에 즉각 대처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만든다.

영어로 몸값과 소프트웨어 합성어인 랜섬웨어(ransomware)는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해킹해서 장애를 초래하고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를 뜻한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사이버공간, 신기술 정책, 조직에 관한 광범위한 검토를 수행한 결과 역사적인 변화의 하나로 '사이버·디지털 정책 부서'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 부서는 국제 사이버 보안, 국제 디지털 정책, 디지털 자유 등 세가지 분야에 초점을 맞춰서 일하게 된다.

또 동맹국과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기술 외교 의제 수립 역할을 맡는다.

부서 수장은 미국 상원 인준이 필요한 특사로 채워진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국무부가 늘어나는 해킹 문제를 비롯해 인프라에 대한 랜섬웨어 공격 급증에 직면하고 나서 관련 부서를 만드는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러시아, 중국, 북한의 랜섬웨어 범죄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려는 목적을 두고 있다.


미국에서는 올해 세계적인 정육업체인 JBS SA의 미국 자회사인 JBS USA가 지난 5월 사이버공격을 받아 북미·호주공장의 일시 중단 피해를 입었다.

미 최대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해 가동중단되면서 미국 동부 지역의 유류 공급에도 차질을 빚기도 했다.


미국은 사이버 정보강화를 위해 동맹국과 적극적으로 손을 잡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3∼14일 한국을 비롯한 영국 등 30개국과 반랜섬웨어 이니셔티브 회의를 열고 사이버 범죄 퇴치, 법집행 협력 강화, 암호화폐의 불법 사용 저지, 외교적 관여 등을 논의하는 등 사이버상에서 기술과 데이터보호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날 러시아 배후의 해킹세력이 지속적으로 국제 IT 공급망을 침범하고 있다는 우려를 전하기도 했다.


[워싱턴 = 강계만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