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내년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인 44조 원으로 편성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시는 어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 서울시의회 의장단에 이 같은 규모의 내년 예산안 초안을 보고했는데, 이는 올해보다 약 10% 늘어난 금액입니다.
서울시 예산안은 서울시의회 논의를 거쳐 연말께 최종 확정될 예정이지만, 예산권을 쥔 서울시의회 대다수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만큼 예산안이 그대로 통과할지는 미지수입니다.

[ 김수형 기자 onair@mbn.co.kr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