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주택 밀집지를 보고 있는 시민 모습 [매경DB]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6개월 만에 1억원 오르며 12억원을 돌파했다.

대출 강화와 금리 인상으로 거래는 급감했지만, 만성적인 공급량 부족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가격이 속절 없이 오르는 모습이다.


25일 KB국민은행 자료에 따르면, 이달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1639만원을 기록했다.

9월(11억9978만원)보다 1661만원 올랐다.

작년 9월 10억312만원으로 '10억원 시대'를 열었고, 지난 4월(11억1123만원)에는 11억원선을 돌파했다.

11억원을 돌파한 이후 6개월 만에 또 1억원이 올라 12억원도 넘어섰다.


아파트값을 순서대로 나열 했을 때 중간에 있는 가격을 뜻하는 중위 매매가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 한강 이남의 강남권 11개구는 이달 아파트 중위 매매가가 13억417만원을 기록, 사상 처음으로 13억원을 넘었다.

한강 이북에 위치한 강북권 14개구는 중위 매매가가 9억1667만원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서울 아파트값을 견인하는 초고가 아파트와 함께 영끌(영혼까지 끌어 대출), 빚투(빚내서 투자)로 대변되는 2030세대들이 몰린 중저가 아파트값까지 급등하고 있다는 점이다.


주택·부동산 전문가들은 "이 같은 가격 상향 평준화 현상 때문에 서울 거주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은 사실상 불가능한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이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0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6억5720만원을 기록했다.

강남권과 강북권 전셋값은 각각 7억6185만원, 5억3927만원이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