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시장에서 어린 자녀를 둔 3040세대가 주요 수요층으로 부상했다.

특히 이들 세대는 자녀 교육환경을 책일 질 학세권 아파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19일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49만3570건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12만6015건으로 가장 많았고, 30대(12만3908건)가 뒤를 이었다.

이들 연령대의 아파트 거래량을 합하면 총 24만9923건으로 전체 거래량의 50.64%를 차지했다.


주택시장에서 어린 자녀를 둔 3040세대의 영향력이 크게 자리 잡으면서 주거지 선택 시 자녀를 위한 교육 환경이 더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

학세권 아파트를 선호하는데 초·중·고교를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는 점과 학교보건법에 따라 학교 주변으로 각종 유해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점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같은 학세권 아파트의 인기는 집값에도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대구시 달서구 상인동 '상인 e편한세상 1단지' 전용 84.92㎡는 작년 9월 5억9300만원에서 올해 8월 7억2500만원으로 약 1년만에 1억3200만원 오른 가격에 실거래됐다.

이 단지는 대구월서초와 영남중·고를 모두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주월초, 광주화정중, 광덕중·고와 인접한 '유니버시아드 힐스테이트 3단지' 전용 84.97㎡도 이달 7억6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작년 11월 같은 주택형이 5억9000만원에 거래된것과 비교하면 1억7000만원 오른 금액이다.


힐스테이트 앞산 센트럴 투시도 [사진 = 현대건설]
이런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학세권 아파트의 공급이 예정돼 있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대구 남구 봉덕동 '힐스테이트 앞산 센트럴'(전용 52~84㎡ 총 345가구 중 274가구 일반 분양), 충남 아산탕정지구 '탕정역 예미지'(전용 74~102㎡ 791가구), 충남 내포신도시 '내포신도시 반도유보라 마크에디션'(전용 84㎡ 955가구) 등이 있다.


힐스테이트 앞산 센트럴은 도보통학거리에 봉덕초를 비롯해 경일여중·고, 협성경복중, 협성고, 수성구 학원가 등 교육시설이 있다.

종합자료실, 대강당, 전시실 등으로 구성된 대구도서관이 대구평화공원과 함께 조성될 예정이다.


탕정역 예미지와 내포신도시 반도유보라 마크에디션 인근에는 각각 한울초, 내포초·중, 홍성고와 유치원(예정), 한들물빛초·중(예정), 연화초, 설화중·고가 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분양시장에서 어린 자녀를 둔 3040세대의 영향력이 크게 자리 잡으면서 주거지 선택 시 자녀를 위한 교육 환경이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면서 "학세권 아파트의 수요가 풍부한 만큼, 향후 웃돈도 높게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김태진 매경비즈 연구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