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쌀쌀한 날씨에 출근길 복장. [사진 출처=연합뉴스]

17년만에 서울에 '10월 한파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9시를 기해 경기 용인·광주시, 충남 논산시와 홍성군, 충북 보은·괴산·영동·음성·증평군, 전북 진안·무주·장수군에 한파경보를 내린다고 밝혔다.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대구, 세종 등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건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한파경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5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내려진다.


한파주의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12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등에 발령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2도 안팎에 그쳤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11~20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날보다 5도 이상 떨어진 것으로, 평년(최저 5.2~14.3도·최고 19.0~22.6도)보다도 낮다.


일요일인 17일은 대관령과 철원 등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최저기온은 -3~7도, 최고기온은 10~16도로 예보됐다.

이번 추위는 18일 오전까지 절정에 이르렀다가 19일부터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