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믿을 수 없어"…4만원어치 핫도그 먹고 1800만원 팁으로 남겼다
기사입력 2021-06-25 21: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 식당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 = 식당 페이스북 갈무리]
"믿을 수 없어!"
만일 누군가가 당신의 서비스에 감동해 팁 1800만원을 남긴다면? 십중팔구 손님의 짓궂은 장난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런데, 믿기 힘든 거짓말 같은 일이 미국 동부의 한 작은 식당에서 실제로 벌어졌다.


폭스뉴스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뉴햄프셔주 런던데리에 있는 '스텀블 인 바 앤 그릴'을 찾은 한 고객이 1만6000달러, 한국 돈으로 약 1800만원에 달하는 팁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지난 12일 토요일 이 식당을 찾은 익명의 고객은 칠리 치즈가 들어간 두 개의 핫도그와 피클 칩, 그리고 3개의 음료수를 주문했다.

이 고객의 식사비는 총 37.93달러였다.

대략 4만2000원어치 식사를 한 셈이다.


식사를 끝낸 후 이 고객이 영수증에 적은 팁을 본 식당 주인 자렐라 씨는 눈을 의심했다.


고객의 서명 옆에 적인 팁(Tip) 란에 무려 1만6000달러가 적혀 있었다.

식당 직원은 고객이 실수를 한 것으로 생각했지만 이 고객은 자신이 주는 팁이 1만6000달러가 맞다고 답했다.


너무 놀란 자렐라 씨는 오히려 식당 종업원들에게 흥분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은행에서 정말로 지급될 지 알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는 "실제로 은행에서 실제로 지급될 때까지도 정말 팁을 줬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익명의 고객은 그 지역 사람으로 보였고, 이전에도 몇 번 식당을 찾은 것 같다고 자렐라 씨는 언론에 전했다.

식당 주인은 거액의 팁을 주방과 바에서 일하는 30여명의 직원들과 나누기로 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