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이 기업에 대출해주는 조건으로 각종 금융상품에 가입할 것을 요구하는 이른바 '꺾기' 의심거래가 지난 5년여간 53조 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6개 시중은행의 중소기업대상 '꺾기' 의심 거래는 53조6천억 원 규모입니다.
은행별로는 IBK기업은행의 '꺾기' 의심 거래 액수가 20조 원이 넘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이정호 기자 / lee.jeongho@mktv.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