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남해안 지역 150㎜ 이상 집중호우 예보…산사태 대응태세 강화
(사진=산림청 제공)

[대전=매일경제TV]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오늘(16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의 강우가 잦아들겠으나 남해안 지역에 많게는 150㎜ 이상의 비가 예보됨에 따라 오후 4시부로 부산·경남 지역의 산사태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 발령했습니다.

앞서 어제(15일) 전남 지역에 발령한 '주의' 단계는 그대로 유지합니다.

서울·인천·광주·대전·세종·경기·강원·충북·충남·전북 지역은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하고 그 밖의 시·도 지역은 '관심' 단계를 유지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지역별 강우예측 분석에 따르면 오늘(16일)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남권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특히 남해안 지역은 최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전망돼 산사태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판단, 해당 지역에 '주의' 단계를 추가 발령하게 됐습니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보호국장은 "남해안을 중심으로 부산·경남권과전남권에 집중호우가 예보됨에 따라 산사태 위험이 높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긴급재난문자, 재난방송, 마을방송 등에 귀 기울여 주시고 유사 시 안내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