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제공)
NHN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5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3.9% 감소했다.


NHN은 9일 연결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2.8% 오른 5113억원, 영업이익은 52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순손실은 53억원으로, 1분기 순손실 45억원에 이어 2분기도 적자다.

손실은 게임, 콘텐츠 등 마케팅 비용의 증가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회사 측은 하반기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부문별 매출액은 결제와 광고가 2165억원, 게임이 1041억원, 커머스가 817억원, 기술 부문이 690억원, 콘텐츠가 500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결제와 광고 부문 매출액은 전년보다 10.3% 상승했다.

NHN은 페이코 거래 규모가 증가하고 NHN한국사이버결제의 국내외 전자(PG)결제 규모가 성장한 데 따랐다고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폐지되면서 페이코 2분기 거래 규모는 전년보다 36% 증가했다.

2분기 오프라인 결제 금액도 전년 동기간 대비 75% 늘었다.


또 완화된 웹보드 게임 규제에 따라 7월 한 달 간 게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0%, 전월 대비 22% 상승했다.

이에 3분기에 견조한 실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커머스 부문은 NHN커머스의 ‘샵바이 프로’의 안정적 성장과 NHN글로벌의 ‘드랍쉬핑’ 서비스의 가능성이 가시화되면서 전년보다 2.6% 오른 817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전년 대비 33.8% 성장한 690억원이었고, 콘텐츠 부문은 글로벌 웹툰 플랫폼 ‘포켓코믹스’의 프랑스 진출 성과와 NHN링크의 스포츠 티켓과 공연 전시 매출 상승효과로 전년보다 8.8% 오른 500억원을 달성했다.


NHN은 지난 7월 게임 자회사 NHN빅풋의 흡수합병을 결정하고 게임 사업 역량을 본사로 집중하고 있다.

웹보드 규제 완화 물결을 타고 웹보드 게임 명가 ‘한게임’의 위상을 재건하는 한편 한국과 일본 NHN플레이아츠를 중심으로 모바일 게임 론칭을 적극 전개한다는 전략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사업 본격화를 위해 선제적 투자 차원에서 비용이 집행됐으나 웹보드 매출의 증가와 포켓코믹스 이용자의 증가로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하반기부터는 수익성 개선에 주력하고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그룹사 구조를 효율화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NHN은 지난 8일 이사회를 통해 창사 이래 첫 자사주 소각을 결정하고 오는 2024년까지 발행주식 총수의 10%에 해당하는 자사주를 특별 소각할 예정이다.



[홍주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