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시의 지역 농협에서 직원이 수십억원을 횡령한 정황이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한 지역 농협이 지난 5년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직원 A(32)씨를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지난 24일 제출했습니다.
고소장에 따르면 회계장부를 작성하면서 A씨가 최소 17억4천만원을 본인 계좌나 차명 계좌로 빼돌려 횡령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 김용갑 기자 / gap@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