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의 신작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위메이드 주가가 10%가까이 올랐다.

(미르M 게임화면 갈무리)

연일 하락하던 위메이드 주가가 모처럼 상승했다.

6월 23일 공개한 게임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이하 미르M)'의 상승세 덕분이다.

신작인 미르M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6월 24일 위메이드 주가는 전일 대비 10% 가량 상승했다.


6월 24일 기준 위메이드 주가는 5만8500원으로 전일 대비 9.76% 올랐다.

그동안 하락세를 면치 못하던 주가가 모처럼 반등한 배경에는 신작 미르M의 활약이 자리 잡는다.

미르M은 6월 23일 첫 공개 이후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

공개 첫 날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순위 10위를 기록하며 미르IP의 저력을 과시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는 '우마무스메'에 이어 신규 게임 중 인기 순위 2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P2E 시스템까지 장착된 글로벌 버전의 경우 더 뛰어난 성과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뚜렷한 신작이 없었던 위메이드는 실적 감소세를 피하지 못했다.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1310억원, 영업이익 53억원을 거뒀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80.7% 감소했다.

위믹스 플랫폼 매출 회계 인식 기준이 변동되면서, 영업이익이 증권가 예상치를 밑돌았다.

현재 회계 기준으로는 암호화폐 매각 자산을 실적에 반영할 수 없다.


문제는 회계 기준 변동이 당분간 어렵다는 점. 현재 회계 인식 기준이 유지될 경우 2023년 위믹스 플랫폼 예상 매출액은 102억원에 불과하다.

회계 기준이 바뀌지 않는 한 실적은 당분간 반등하기 어렵다.

10만원을 넘어섰던 위메이드 주가가 반토막 난 이유다.


다만, 현 기세대로 미르M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다면 위메이드 주가는 과거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증권가는 미르M이 서비스 시작 초기에 국내 일 매출 8억원, 글로벌 매출 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



[반진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