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서초사옥. (매경 DB)
지난 2년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지켜온 재계가 정부의 거리두기 완화 움직임에 따라 일상 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기업마다 허용 범위, 근무 유형은 조금씩 다르지만, 국내외 출장 제한, 대규모 인원의 대면 행사 금지 등의 조치를 해제하고 '사무실 출근' 체제로 전환하는 양상이다.

혹여 사무실 출근이 직원들에게 '복지 역주행'으로 비춰질 것을 염려해 근무 형태 다양화를 시도하는 기업도 등장했다.


삼성전자는 11일부터 부분적 일상회복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며 사내에 새로운 방역지침을 공지했다.

금지했던 대면회의와 집합교육을 재개하고 단체행사는 299명 이내에서 열 수 있다.

출장 행사와 국내외 출장도 다시 허용했으며 업무 셔틀버스와 헬기도 다시 운항한다.

보직장이 주관하는 자리에 한해서 10명 이내의 회식도 가능하다.


마스크 필수 착용, 밀집도 50% 수준 관리, 재택근무 비율 최대 50% 등 실제 업무 공간에서의 방역지침은 그대로 유지한다.

현대기아차도 비슷하게 재택근무 50% 비율을 유지하면서 국내 출장 허용, 해외 출장 제한 완화 조치 등을 시행한다.


포스코는 아예 일반 재택근무를 중단하고 '사무실 출근 체제'를 선언했다.

당시 포스코가 재택근무를 중단한다는 소식에 '시기상조 아니냐'는 말이 나왔지만 포스코는 "정부의 방역지침이 완화되고 있고 오미크론의 정점이 지났다"며 재택근무 중단을 확정지었다.

4월 1일 선언 이후 4일부터 포스코케미칼,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계열사별로 순차적으로 적용해오고 있다.


다만 사무실 출근에 대해 부정적으로 받아들이는 시선도 무시할 수는 없다.

특히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비대면 재택근무로 충분히 일을 할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출근을 불필요하다고 받아들이고 있다.

실제 네이버가 직원 4700여 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50%는 사무실 출근과 재택 근무를 병행하는 '혼합식 근무'를, 40%는 '주5일 재택근무'를 선호하는 걸로 나타났다.

사실상 90% 가까이 재택근무를 선호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부정적인 의견을 고려해 '혼합식 근무'를 선택했다.

동시에 거점형 업무공간 '스피어(Sphere)'를 만들어 이른바 '하이브리드 근무' 체제를 구축했다.

사원들은 사무실 출근 대신 스피어에서 업무를 수행한다.

사무실보다는 자유로운 공간이면서 직주근접 가치도 높다.

서울 신도림, 분당, 일산 등 3곳에서 운영 중이며 오는 7월에는 서울 광진구 한 호텔에 거점 오피스를 오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사원의 불만은 줄이고 업무 효율은 높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근무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기업의 '묘안 찾기'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이병권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