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Korean Air in final talks to sell limousine bus service, wins maintenance order in US (대한항공, `KAL 리무진` 판다…PEF와 200억원대 매각 협상)
기사입력 2020-12-02 06: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Pulse로 배우는 영작문-871] 'Pulse로 배우는 영작문'으로 영문 뉴스 읽기에 도전해보세요. [영문뉴스 원문 바로가기]
KAL Limousine. [Photo by Korean Air Lines Co.]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자산 매각과 새로운 이익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Korean Air Lines Co. is stepping up asset sales and seeking new revenue streams to keep itself afloat through the coronavirus pandemic.
30일 투자은행(IB)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11월 초 대한항공의 자회사 항공종합서비스는 칼리무진 사업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국내 PEF인 케이스톤파트너스를 선정했다.

두 회사는 최근 실사를 마무리하고, 12월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목표로 최종 협상을 벌이고 있다.

업계는 이번 매각대금이 200억원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The national flag carrier is in late-stage talks to sell its airport limousine bus unit KAL Limousine to local private equity firm KStone Partners, according to bankers and industry sources on Monday. The two companies have completed due diligence and are aiming to sign a share purchase agreement this month. The deal is expected to be settled at roughly 20 billion won ($18 million), the sources said.
칼리무진은 1992년부터 서울 시내와 김포•인천국제공항을 오가는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현재 보유한 우등 고속버스는 약 70대이다.

2016년까지는 영업 흑자를 기록했지만 이후 영업 적자를 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24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비주력 사업과 유휴 자산 매각에 주력하고 있다.


KAL Limousine has been running a limousine service connecting Seoul to Gimpo and Incheon airports since 1992. It currently operates a fleet of about 70 buses. The once-lucrative business has been in the red since 2017, reporting an operating loss of 2.4 billion won in 2019.
대한항공은 최근 미국 국방부로부터 아•태지역에 배치된 H-53E 대형 헬기 정비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총 사업규모는 1500억원 수준으로 올해 12월부터 9년간 수행한다.


The carrier on Monday separately announced it won a 150-billion-won helicopter maintenance order from the U.S. Defense Department. Under the nine-year deal starting this month, Korean Air would be in charge of 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 (MRO) of U-53E helicopters deployed to the U.S. Navy and Marine Corps in the Asia-Pacific region.
대한항공은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시작하여, F-15, F-16 등의 전투기 및 수송기의 창정비 및 개조 사업을 계속해오고 있다.

특히 1989년 이후 현재까지 204대의 H-53 대형 헬기 창정비를 수행한 바 있다.


The carrier first started offering MRO services to the U.S. military in 1978, looking after fighter jets such as the F-15 and F-16, and transport aircraft like the A-10 Thunderbolt and Lockheed C-130 Hercules. Since 1989, it has provided MRO services to 204 units of H-53 helicopters.
◆Editor’s Pick
- step up: 박차를 가하다
(예: The company stepped up its marketing efforts amid the growing threat of cheaper rivals / 저가업체들의 공세가 거세지자 그 기업은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했다)
- asset sale: 자산 매각
- new revenue stream: 신규 매출원
- keep something afloat: 적자가 나지 않게 사업을 운영하다
(예: He has been working seven days a week to keep his business afloat / 그는 자기 사업을 지키기 위해 주말 없이 일했다)
- be in late-stage talks: 최종 협상을 벌이다
- due diligence: 실사
- fleet: 함대, 기단, 차량
- lucrative: 수익성이 좋은
(예: This year has been the company’s most lucrative year yet / 올해는 그 기업이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거둔 한 해였다)
- be in the red: 적자 상태다 (흑자 상태는 be in the black)
- 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 창정비. 항공기 성능 유지에 필요한 정비(maintenance), 수리(repair), 재생(overhaul) 등 일련의 사업.
- fighter jet: 전투기
- transport jet: 수송기
[영문뉴스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