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산후조리원' 종영] 작감배 완벽 삼위일체, 웰메이드 힘 증명
기사입력 2020-11-25 07: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작감배(작가+감독+배우)’ 모든 것이 완벽했다.


24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극본 김지수, 연출 박수원, 8부작)에서는 산후조리원을 퇴소하고 각자의 길을 가는 엄마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현진(엄지원 분)은 아이를 위해 육아휴직을 쓰려고 했지만 자신의 커리어가 걸린 일을 앞두고서는 냉큼 일을 선택하고 말았다.

조은정(박하선 분)은 오현진에게 "하고 싶은거 있으면 해라"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조은정은 남편 이선우(정성일 분)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조은정은 "어제 누군가가 그러더라. 나도 중요한 사람이라고. 매일매일 마음 졸였다.

당신 슬럼프라는 기사가 뜰때마다 그랬다"며 호소했다.

이선우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며 조은정과 화해했다.


이루다(최리 분)는 가족으로 인해 상처받은 마음을 고백했다.

최혜숙(장혜진 분)은 이루다의 다친 마음을 어루만져줬고 이루다는 한 뼘 더 최혜숙에 대한 마음을 열었다.


그렇게 조리원 엄마들은 조리원을 퇴소했다.

오현진은 워킹맘으로써 현실 육아를 경험했다.

박윤지(임화영 분)는 아들 건우의 묘를 찾아가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루다는 결혼을 결심했다.


그리고 이날 안희남(최수민 분)의 아들 차태현이 특별출연했다.

차태현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를 패러디, “우리 엄마는요”라고 하면서 최혜숙에게 엄마를 부탁했다.


산후조리원’은 회사에서는 최연소 임원, 병원에서는 최고령 산모 현진(엄지원 분)이 재난 같은 출산과 조난급 산후조리원 적응기를 거치며 조리원 동기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다.


‘산후조리원’은 김지수 작가의 생생한 멘붕의 출산 경험담을 바탕으로 쓰인 작품. 김지수 작가의 실제 경험담을 바탕으로 한만큼, 탄탄한 대본, 틈없는 설정, 소재에 대한 깊은 지식과 이해가 대본에 녹아들어 매회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에 ’슬기로운 감빵생활’, ’빅 포레스트’ 등을 통해 블랙 코미디가 돋보이는 연출력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확실히 그리고 있는 박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대본을 완벽하게 구현해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엄지원, 박하선, 장혜진을 비롯한 배우들은 초보 엄마의 성장과 조리원 동기 엄마들의 우정, 그리고 출산과 수유, 젖몸살 등 출산과 육아에 대한 여성들의 고민과 공감을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며 ‘산후조리원’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한편 ‘산후조리원’ 후속으로는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주연의 ‘낮과 밤’이 30일 월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루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