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KBS 공식입장 “‘저널리즘 토크쇼 J’ 부당해고? NO…개편작업 서둘러 추진할 것”
기사입력 2020-11-24 01: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KBS가 공식입장을 통해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J’)의 일부 제작 스태프를 부당해고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KBS는 지난 23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J’는 2018년 6월 첫 방송을 시작해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며 110여 차례에 걸쳐 방송을 이어왔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보다 유용한 역할을 하기 위해 올해 2월 초 시작된 시즌2를 12월 13일에 마무리하고 새로운 모습의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편되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은 저널리즘토크쇼 ‘J’ 시즌1과 시즌2에 대한 시청자와 저널리즘 학계, 미디어계의 평가와 자문을 거쳐 그 형식과 내용의 방향성을 잡을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의 개폐 혹은 개편을 위한 일시 종영 등은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짚으며, 대내외 여건에 따라 그 결정이 갑작스럽게 이뤄질 수 있음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KBS는 “프로그램 제작 시 정부가 마련한 ‘방송영상프로그램 제작스태프 표준업무위탁계약서’에 따라 프리랜서 제작 스태프와 계약을 맺고 일하고 있다. ‘J’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런 이유에서 “이같은 계약에 위배되지는 않지만, 개편 논의 과정에서 스태프들이 의사 결정에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느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인사와 연말 편성 등 여러 제약으로 인해 개편 결정을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라고 설명했다.

KBS는 “‘J’의 개편 방침이 결정되자마자 스태프들에게 개편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여러 여건상 더 많은 시간적 여유를 주지 못 한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라며 “프로그램 재개 시 기존 스태프 상당수와 다시 일하겠다는 방침과 스태프가 KBS 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일하기를 원할 경우 이를 알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J’에 대한 스태프들의 열정과 기여를 감안해, 계약상 의무를 넘어,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선제적으로 다짐했음을 이야기했다.

다만 앞서 불거진 계약 내용과 상관 없이 KBS가 ‘J’ 스태프들을 불법적이고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주장과 스태프 A씨가 일방적으로 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글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고 안타깝다”라며 “‘J’가 주목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데는 많은 제작 스태프들의 열정과 헌신이 큰 몫을 했음을 잘 알고 있다”라고 우선 말을 꺼냈다.

또한 “해당 게시글도 대부분이 계약 종료가 왜 부당한지를 다투는 근거보다는 제작진의 노고가 담긴 프로그램이 갑작스럽게 폐지의 기로에 섰다는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이해한다”라며 “‘J’가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좋은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편 작업을 서둘러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이하 KBS 공식입장 전문

KBS 1TV의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J’)의 일부 제작 스태프가 부당 해고를 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SNS 등에 게시한 것과 관련해 KBS의 입장을 밝힙니다.

‘J’는 2018년 6월 첫 방송을 시작해 시즌1과 시즌2를 거치며 110여 차례에 걸쳐 방송을 이어왔습니다.

KBS는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보다 유용한 역할을 하기 위해 올해 2월 초 시작된 시즌2를 오는 12월 13일 마무리하고 새로운 모습의 프로그램을 기획할 예정입니다.

개편되는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은 저널리즘토크쇼 ‘J’ 시즌1과 시즌2에 대한 시청자와 저널리즘 학계, 미디어계의 평가와 자문을 거쳐 그 형식과 내용의 방향성을 잡을 방침입니다.

방송사에서 프로그램의 개폐 또는 개편을 위한 일시 종영은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높이고 시청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시로 발생하며, 대내외 여건에 따라 그 결정이 급작스럽게 이뤄지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KBS는 프로그램 제작 시 정부가 마련한 ‘방송영상프로그램 제작스태프 표준업무위탁계약서’에 따라 프리랜서 제작 스태프와 계약을 맺고 일하고 있습니다.

‘J’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같은 계약에 위배되지는 않지만, 개편 논의 과정에서 스태프들이 의사 결정에 충분히 참여하지 못했다고 느낄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인사와 연말 편성 등 여러 제약으로 인해 개편 결정을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KBS는 ‘J’의 개편 방침이 결정되자마자 스태프들에게 개편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여러 여건상 더 많은 시간적 여유를 주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나아가, 프로그램 재개 시 기존 스태프 상당수와 다시 일하겠다는 방침과 스태프가 KBS 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일하기를 원할 경우 이를 알선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J’에 대한 스태프들의 열정과 기여를 감안해, 계약상 의무를 넘어,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선제적으로 다짐한 것입니다.

이같은 계약 내용과 전후 맥락에도 불구하고, KBS가 ‘J’ 스태프에 대해 불법적이고 부당한 해고(계약 해지)를 한 것처럼 일방적이고 공개적으로 주장한 것은 유감스럽고 안타깝습니다.

KBS는 오늘날 ‘J’가 주목받는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은 데는 많은 제작 스태프들의 열정과 헌신이 큰 몫을 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해당 게시글도 대부분이 계약 종료가 왜 부당한지를 다투는 근거보다는 제작진의 노고가 담긴 프로그램이 갑작스럽게 폐지의 기로에 섰다는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이해합니다.

KBS는 ‘J’가 그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좋은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편 작업을 서둘러 추진하겠습니다.

나아가, ‘J’의 제작 스태프들이 개편 프로그램이나 KBS내 다른 프로그램에서 본인의 열정과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