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타트업’ 남주혁과 엇갈리는 배수지, “과분한 걸 아는데 자꾸만 더 바라게 된다”
기사입력 2020-10-31 21: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손세현 객원기자]
남주혁과 배수지가 엇갈렸다.


31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남도산(남주혁 분)과 서달미(배수지)가 각자 고민에 싸인 모습이 그려졌다.


남도산은 "내가 달미에게 물어봤다.

왜 좋냐고"라고 조심스럽게 이철산과 김용산 앞에서 입을 뗐다.

남도산의 말에 이철산(유수빈)은 '서달미의 첫사랑'에 대해 "엄밀히 말하면 한지평(김선호)이지. 편지도 네가 아니라 한지평이지. 네 지분은 없대?"라고 물었다.


이에 남도산은 "손이 크고 멋지다고 했다.

겨우 손 하나"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김용산(김도완)은 '겨우 손'이 아니라고 그를 위로했다.


서달미는 할머니 최원덕(김해숙)과 통화를 하며 원인재(강한나) 말고 자신의 손을 잡은 남도산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서 "할머니, 그 손이 세상 멋진거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할머니 나 자꾸 욕심이 나. 처음엔 아빠 때문에 언니를 이기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이제 진짜 욕심이 나"라고 말했다.


남도산 역시 "과분한 걸 아는데 자꾸만 더 바라게 된다"며 "점점 더 간절해진다"며 서달미를 향한 마음을 조심스럽게 드러냈다.


한편, tvN ‘스타트업’은 매주 토,일요일 9시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