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인성 논란? 갑질?, 아이린 옹호 스태프 등장 “오해 쌓이는 것 같아...진실 통할 것”
기사입력 2020-10-23 16: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레드벨벳 아이린의 갑질 논란과 함께 인성 문제도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스태프의 의견도 올라와 눈길을 끈다.

레드벨벳의 안무를 담당하는 최선희는 23일 “주현(아이린)에 대해 너무 큰 오해가 쌓이는 것 같아 글을 올린다. 제가 아는 아이린은 일에 대한 에너지와 디테일이 강한 귀여움이 넘치고 정 많은 똑순이”라고 적었다.

이어 “물론 많은 사람이 모여 일하는 곳이라 간혹 의견 대립이 있을 때도 있지만, 그런 날에는 항상 먼저 문자 보내고 의견 조율하고 감사함과 파이팅을 건네는 정 많고 예쁜 친구”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럴 때 더 열심히 할 힘이 생긴다. 너무 큰 오해가 없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미용실 신경미 원장 역시 자신의 SNS에 “무엇이 잘못돼 지금의 상황이 일어났는지 모르겠지만, 이 또한 지나갈 것이고 진실은 통할 거라 믿는다. 내가 힘들 때 힘이 돼주던, 내 대나무 숲이 돼주던 아이린에게 나 또한 힘이 돼줄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아이린 기억하지? 얼마 전 나한테 어떻게 위로해줘야 할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아무 말 못 했는데, 생각해 보니까 언니 너무 힘들 것 같아라며 내게 감동을 줬었는데 그때, 네 마음이 이랬었니? 우리가 옆에 있잖아”라며 “늘 옆에 있을게. 같이 이겨내 보자. 너는 누구보다 따뜻한 사람이야 나는 믿어”라고 언급했다.

한편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아이린을 겨냥한 폭로 글을 올렸다.

그는 아이린의 인성을 폭로하는 글을 남겨 논란을 일으켰다. 결국 아이린은 당사자에게 사과했고, SNS에도 글을 올려 사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