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7억 원들인 항만 감시용 드론 10대 1년도 안 돼 모두 리콜"
기사입력 2020-10-20 17:5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부산본부세관이 항만 감시를 위해 7억 원을 들여 구매한 드론이 1년도 채 안 돼 무용지물이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은 오늘(20일) 부산국세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부산 세관이 지난해 감시용 드론 10대를 도입했지만, 올해 4월부터 차례로 고장 나기 시작해 10대 모두 리콜됐다"고 밝혔습니다.

드론을 운용하는 기간에도 드론을 통한 적발 사례는 전혀 없었습니다.

드론은 대당 4천만 원짜리로 보험 등을 포함해 대당 7천만 원에 구매했다고 세관은 설명했습니다.

서 의원은 "항만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드론을 비롯한 디지털 장비를 구매했지만 잇단 리콜로 오히려 항만 감시에 구멍이 생겼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이명구 부산본부세관장은 "배를 띄워 항만을 감시하는 게 한계가 있어 드론을 도입했지만, 운용 시간이 짧고 야간에도 가동하지 못하는 등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