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근 국감 증인신청했던 野 `머쓱`…與 "채택했으면 어쩔뻔…"
기사입력 2020-10-16 13: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를 통해 큰 인기를 누리던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예비역 대위(36)가 성추행 전력에 이어 '폭행 전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지난달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가 이 전 대위 국정감사 증인 신청을 두고 설전을 벌였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 전 대위를 육군의 총검술 폐지정책과 관련해 군사법원 국감 증인으로 신청한 바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군사법원 국감의 취지와 맞지 않고, 국감을 희화화할 수 있다"며 증인 신청을 거절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조승래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당이 국감을 앞두고 증인·참고인을 무분별하게 부른다"며 "인기인 유명세에 편승해 여론을 선동하는 건 나쁜 정치다.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 대리 정치, 아바타 정치를 하면 국민이 국회를 어떻게 신뢰하겠냐"라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최근 이 전 대위는 2017년 11월 새벽 1시 53분께 강남의 한 클럽 지하 물품보관소 앞에서 20대 여성의 엉덩이를 움켜잡아 추행한 혐의(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로 2018년 11월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은 전과가 공개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해당 판결이 항소심과 대법원을 거쳐 2019년 11월 확정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네티즌들은 충격에 빠졌다.


또 이 전 대위의 성추행 전과에 이어 폭행 전과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네티즌들은 '이근을 국정감사에 부르자고 했던 국민의힘은 할 말이 없느냐', '국정감사에 이근을 데려오겠다던 국민의힘 큰일 날 뻔 했네 아주 심장 쫄깃하다', '국민의힘이 이근 대위를 국감 증인으로 부르려 했다는 사실을 우리는 상기해야 한다' 등 이 전 대위에 증인 신청을 했던 국민의힘을 향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성추행 전과에 대해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하는 한편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반박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