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허수아비 내세워…낙하산 저지할 것" 비난
기사입력 2020-02-14 15: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이 3자 연합해 전일 주주제안에 나선 것과 관련해 '꼭두각시 역할'이라며 14일 맹비난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이날 '우리 대한항공 2만 노동자는 분노한다 그리고 경고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3자 연합이 한진칼을 장악해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을 차지하고 마음대로 휘두르고 사리사욕을 채우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경영인으로 내세운 인물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3자 연합의 꼭두각시 역하을 할 수밖에 없는, 조 전 부사장의 수족들"이라며 "이들이 장악하는 회사가 무한경쟁의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2만 대한항공 노동자는 회사가 망가지고 터전이 사라지는 꼴을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지난해 부산사업부를 내치고 당장에 돈 안 되는 노선을 정리해 주가 차익을 노리는 투기자본 KCGI의 속내를 낱낱이 밝혔고, 현재도 그들의 속셈이 같단 걸 알고 있다"며 "반도건설 역시 대한항공과 한진그룹의 자산을 헐값에 이용해 자기 배만 불리겠다는 저의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우리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 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의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대한항공 노조는 이에 따라 앞으로 저지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다.


앞서 3자 연합은 다음달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전일 주주제안서를 한진칼에 제출했다.

제안서에는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해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4명 추천이 담겼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 #한진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