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지적 참견 시점` 송가인, 긴장하는 매니저에 "팬클럽이 도와줄 것"... 착한 심성 인증
기사입력 2019-09-21 23: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송가인이 착한 심성을 가진 스타임을 인증했다.


21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대세 송가인과 10대들의 대통령 도티가 일일 참견인으로 나와 매니저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송가인과 처음 함께 행사를 가는 매니저 김수민은 지방을 내려가는 길에서 긴장한 모습을 숨기지 못했다.

이 모습을 본 송가인은 "가면 팬클럽들이 도와줄 것"이라며 "크게 걱정하지 안아도 된다"고 매니저를 안심시켰다.


김수민은 인터뷰에서 "실장님이 사람에 깔려 죽을 수 있다고 겁을 줬다"며 긴장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그녀는 "내가 이래봬도 태권도 3단이다"며 "언니는 내가 지킬 수 있다"고 말해 든든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송가인은 지방을 내려가는 중에 매니저에게 소떡소떡을 먹고 가자며 안성 휴게소에 들르자고 말했다.

이 모습을 본 이영자는 "역시 송가인은 달라도 다르다"며 그녀를 인정해줬다.

이어 송가인이 소떡소떡을 먹는 모습을 보며 "역시 먹는 법을 안다"며 만족해하는 표정을 지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