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동욱 감독 “미안하다는 나성범, 내년 복귀 준비 잘하기를”
기사입력 2019-09-12 16: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이상철 기자
이동욱(45) NC 감독이 재활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는 나성범(30)을 다독였다.


나성범은 5월 3일 창원 KIA전에서 베이스러닝 도중 무릎을 크게 다쳤다.

무릎 전방십자인대 및 연골 파열로 시즌 아웃됐다.


재활에 전념하던 나성범은 1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건너간다.

11월까지 보라스 스포츠 트레이닝 인스티튜트(BSTI)에서 재활 프로그램을 소화한다.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오른쪽)과 나성범(왼쪽). 사진=옥영화 기자

이 감독은 “(나)성범이가 (지난주) 인사하러 찾아왔다.

좋은 시설을 갖춘 곳에서 제대로 재활을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아무래도 (과거 훈련) 효과를 본 부분도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재활 과정이 순조로울 경우 11월에 조깅도 가능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나성범은 올해 팀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심각한 부상으로 23경기만 뛰었다.

타율 0.366 4홈런 14타점 19득점 장타율 0.645 출루율 0.443으로 활약했으나 팀에 크게 기여할 수 없었다.


kt와 치열한 5위 경쟁을 벌이는 NC에 보탬이 되지 못해 마음의 짐이 무겁기만 하다.

이 감독은 나성범을 독려했다.


그는 “성범이가 부담스럽고 미안해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괜찮다고 다독였다.

팀의 중심선수인 만큼 내년 복귀를 위해 잘 준비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