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광현 무너뜨린 키움, 4연승 파죽지세 ‘단독 2위’ 탈환
기사입력 2019-09-11 21: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4연승 파죽지세를 달렸다.

SK와이번스 에이스 김광현마저 무너뜨리며 단독 2위를 탈환했다.


키움은 11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2019 KBO리그 팀간 15차전에 4-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달린 키움은 시즌 전적 81승1무53를 만들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승차없이 승률에서 앞서던 두산 베어스가 이날 NC다이노스에 패하며 키움이 단독 2위로 올라섰다.

1위 SK와는 3.5경기 차로 좁혀졌다.

최근 비로 취소된 경기가 많은 SK는 2연패에 빠졌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는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12승째를 올렸다.

하지만 무엇보다 SK선발 김광현을 상대로 집중력을 발휘한 타선이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특히 이날 4안타 경기를 펼친 김하성의 수훈갑이었다.

이정후도 3안타로 힘을 보탰다.


키움 히어로즈가 김하성의 4안타 활약 등을 앞세워 4연승을 달렸다.

사진=MK스포츠 DB

1회 김광현에게 막힌 키움은 2회 선두타자 김하성이 안타로 출루한 뒤 두 타자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장영석의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올렸다.

SK도 2회말 제이미 로맥의 솔로홈런으로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키움은 3회초 2점을 추가했다.

2사 2,3루에서 김하성의 2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SK도 4회말 1점을 추가하며 1점차로 키움을 추격했다.

그러나 키움은 요키시가 6회까지 추가실점 없이 잘버텼다.

7회에는 김상수가 마운드를 받아 역시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키움은 8회 추가점을 냈다.

역시 김하성이 있었다.

김하성은 선두타자로 나서 SK 3번째 투수 박민호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때렸고, 1사 1루에서 도루와 상대 포수 이재원의 송구실책으로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키움은 8회말 조상우에 이어 9회 마무리 오주원이 등판해 팀의 4연승을 지켰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