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금서비스 피해 막기위해 카드 발급때 사전 동의 받는다
기사입력 2019-09-11 16: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용카드사는 앞으로 신용카드를 발급할 때 고객에게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관련 동의를 받아야 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옴부즈맨(민원·고충 처리인)이 관련 제도 개선을 권고했기 때문이다.


금감원 옴부즈맨은 지난해 6월부터 올해 7월까지 1년간 총 31건의 제도 개선 건의 과제 가운데 21건을 받아들여 제도를 개선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고객이 신용카드를 발급받으면 카드 사용 한도의 40% 이내로 현금서비스 한도가 자동 설정된다.

이 때문에 카드를 도난당하거나 잃어버렸을 때 현금서비스로 인한 피해가 생길 가능성이 컸다.


금감원 옴부즈맨은 논의 결과 신용카드 발급 신청서에 '현금서비스 동의란'을 마련하고 이에 동의한 고객이 대출 한도를 직접 선택하도록 권고했다.

금감원은 향후 카드 업계와 협의해 표준약관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또 고객이 휴대폰 인증 등 간편한 방식으로 은행 온라인 자산관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다.

증권회사도 계좌 개설에 필요한 범위 안에서 행정 정보를 이용하도록 관련 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

고객 사전 동의 없이 전화·인터넷 등 통신 수단으로 보험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한다.

금감원은 금융거래 목적 확인 입증서류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는 건의도 받아들여 은행 업계와 관련 방안을 협의한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