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자연스럽게’ 전인화, 사람들과 나눈 촉촉한 ‘공감’
기사입력 2019-08-25 15: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연스럽게’ 전인화, 사람들과 나눈 촉촉한 ‘공감’

‘자연스럽게’ 전인화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자연스럽게’의 구례 현천마을 입주자 전인화가 마을 주민들과 어울리며 진심 어린 공감 및 애정을 나눴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N ‘자연스럽게’에선 현천마을에서의 세컨드 라이프에 적응해 가는 이웃 4인이 입주를 축하하기 위한 ‘완전체’ 저녁식사 이후 다양한 모험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구례댁’ 전인화는 이웃 모녀와 5일장이 펼쳐지고 있는 장터를 찾았다.

난생 처음으로 ‘혼삶’에 도전한 전인화는 이웃들을 초대해 함께 식사를 하는 한편, 아침에는 홀로 일어나 부침개를 만들어 먹는 평화로운 일상을 보냈다.

그러던 전인화에게 이웃 모녀가 찾아와 구례 5일장에 함께 가자고 권했다. 전인화는 차 열쇠를 어디 뒀는지 기억하지 못하는 ‘주부 건망증’으로 허당의 면모를 보였지만, 함께 장터로 향했다.

이날 전인화와 함께 한 모녀 중 딸 은진 씨는 아이를 낳은 지 채 100일이 안 된 젊은 ‘초보 엄마’로, 전인화에게 “하루 종일 아이만 보며 힘들고 지쳤을 때, 남편이 따뜻한 말 한마디와 함께 안아주니 고맙고 눈물이 나더라”며 “아이를 낳고 나니 엄마를 더 잘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전인화는 그의 진솔한 이야기에 “이제 남편이 매일같이 안아주는 것 아닌가요”라며 웃었고, “나 역시 어린 나이에 시집 오고는 벽 보고 돌아누워 운 적도 있었다”며 자신의 힘들었던 시간들을 털어놓았다. 전인화의 따스한 공감 속에, 두 모녀는 눈물을 흘리며 서로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