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고기클럽’ 홍윤화, 안방극장 ASMR로 꽉채운다… ‘먹방요정’ 존재감 발휘
기사입력 2019-08-23 16:2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고기클럽’ 홍윤화, 안방극장 ASMR로 꽉채운다… ‘먹방요정’ 존재감 발휘

사진= SBS미디어넷 오리지널 웹예능 ‘고기 클럽’
홍윤화가 웹 예능 ‘고기클럽’에서 먹방 애드립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제대로 뽐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SBS미디어넷 오리지널 웹예능 ‘고기클럽’에서는 홍윤화는 요리연구가 홍신애가 함께 거침없는 입담과 먹방 요정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임명 ‘먹잘알’, ‘맛잘알’의 면모로 단짝 케미의 정석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첫 등장부터 고기를 찬양하는 오프닝을 시작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고기클럽’은 국내 최초 육식권장 프로젝트로 이날 홍윤화는 프로그램의 취지에 맞게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하는 ‘고기러버’의 면모를 발휘했다.

이어 “사실 ‘밥 한번 먹자’는 지나가면서 하는 안부 인사 정도인데, ‘고기 한번 먹자’ 하는 건 ‘너의 단백질을 내가 채워줄게’라는 뜻이 있는 것”이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첫 방송에서 소고기 목등심 부위인 ‘척 아이돌’ 8kg가 등장, 그는 “2인분”이라며 남다른 기준을 제시함은 물론 시작과 동시에 불판에 덩어리째 고기를 구우며 행복한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고기의 표면을 살짝 태운 듯이 익히는 ‘시어링’으로 구운 고기에 눈을 떼지 못하며 “이거 정말 예쁜데요”라며 감탄하는가 하면 “고기의 육즙이 관자놀이까지 들어온다”며 남다른 맛표현을 해 먹방 요정 다운 면모를 보였다.

실제 한 방송에서 남편과 함께 고기 12인분을 먹는 등 진정한 ‘고기 성애자’로 알려지며 예상치 못한 고기에 대한 고급정보와 먹팁을 전수해 남다른 고기 사랑을 드러낸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고기 잘 굽는 방법이 뭐냐?”라는 질문 많이 받는다는 그는 “고기 잘 굽는 건 감”이라는 명쾌한 해답을 내놔 음식에 대한 남다른 철학과 검증된 먹짬(?)을 드러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홍윤화는 특유의 호탕한 웃음소리로 스튜디오에 활기를 불어 넣으며 리액션 장인의 면모를 입증했다.

앞으로 ‘고기클럽’을 통해 고기에 관한 모든 것을 아낌없이 공개할 그의 유쾌한 먹방 활약이 기대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