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3분기 전국서 7만3632세대 입주…서울은 1만5473세대 예정
기사입력 2019-08-20 11: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자료 = 서울시]
오는 9~11월 전국에서 7만3000여세대의 새아파트가 입주에 나선다.

이 중 서울은 1만 5000여 세대로 집계됐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분기 전국 입주예정 아파트는 7만3632세대(조합 물량 포함)로 5년평균(9만3000세대) 대비 20.4% 줄었다.

이는 전년동기(12만1000세대) 대비로는 39.4% 감소했다.


서울은 1만5473세대가 입주해 5년평균 대비 117.2% 증가, 전년동기 대비 22.8% 증가하는 등 입주물량이 큰 폭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9월 강동고덕(4932세대), 성북장위(1562세대) 등 2만316세대, 10월 용인기흥(1345세대), 마포대흥(1248세대) 등 7377세대가 집들이를 하고 11월에는 의왕포일(1774세대), 평택고덕(1022세대) 등 1만1079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9월 세종시(2252세대), 청주흥덕(1495세대) 등 1만1972세대, 10월 충주호암(2176세대), 경남양산(1240세대) 등 1만2193세대, 11월 부산화천(1515세대), 김해율하2(1081세대) 등 1만695세대가 입주한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 2만2034세대, 전용 60~85㎡ 4만5473세대, 전용 85㎡초과 6125세대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1.7%를 차지했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6만1409세대, 공공 1만2223세대로 각각 조사됐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