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 "갤노트10 국내 사전판매량 130만대"…전작比 2배 훌쩍
기사입력 2019-08-20 10: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00만대를 넘어섰다.


삼성전자는 9~19일 진행한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7일 100만대를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9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비중이 약 3분의 2 수준이고 갤럭시노트10 플러스(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사이즈가 작은 일반 모델이 함께 출시된 덕에 20대 여성 소비자의 비중이 전작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차별화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통3사가 이날 갤럭시노트10의 공시지원금을 28만∼45만원으로 확정하면서 사전예약 기간 이후에도 '대란' 수준의 흥행이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최고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LG유플러스가 42만원, KT가 45만원이다.

이는 최고 지원금 기준 70만원에 달했던 갤럭시S10 5G보다 25만원이 낮아진 것이다.


갤럭시노트10은 이날 사전예약자 선개통을 거쳐 오는 23일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SK텔레콤 #LG유플러스 #디자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