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기車 특화` 강원형 일자리 시동
기사입력 2019-08-13 19: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13일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열린 전국 최초의 중소기업 중심 상생 모델인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광주, 구미에 이어 강원도가 초소형 전기차 생산단지를 기반으로 한 '강원형 일자리'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강원형 일자리는 중소기업이 조합을 결성해 고용을 창출하는 모델로, 2023년까지 신규 일자리 580개를 만드는 게 목표다.


강원도는 13일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횡성 우천산업단지에 신규 공장을 건립 중인 이모빌리티 완성차 제조기업 디피코와 부품 기업인 상신ENE, 한국EV충전기, 아비코, 유현시스템즈 등 모두 9개사가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2023년까지 661억원을 투자하고 58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핵심 기업인 디피코는 적재량 350㎏ 미만 근거리 배달·택배전용 화물 전기차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국토교통부·환경부·교통안전공단 인증 절차를 마무리한 뒤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유섭 기자 / 횡성 = 이상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