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같은 지역이라도 `서울 접근성`이 집값 좌우한다
기사입력 2019-07-24 18: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서울 접근성이 경기도 내 집값 상승률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같은 행정구역 내 단지들이라도 서울과의 거리 차이에 따라 시세 상승폭이 확연히 나뉘었다.


24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지난 1년간(2018년 6월~2019년 6월) 경기도 내 지역별 3.3㎡당 집값 상승률은 ▲광명 13.9% 구리 12.1% ▲과천 9.76% ▲용인 7.74% ▲안양 6.14% ▲수원 6% ▲하남 5.73% ▲남양주 5.32% ▲성남 5.29% ▲군포 4.84% ▲부천 4.6% 11개 지역이 경기도 평균(4.53%)을 웃돌았다.


이들 지역은 서울과 맞닿아 있거나 우수한 교통망을 이용해 빠른 접근성이 가능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실제 서울 접경지역은 강남·여의도·광화문 등 주요 업무지구로의 출퇴근이 쉽고, 다양한 문화 ·생활편의시설을 공유할 수 있어 주거선호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같은 지역에서도 서울과 가까울수록 시세 상승이 더 가팔랐다.

서울 노원구와 맞닿은 구리시 갈매동에 위치한 '한라비발디(2016년 5월 입주)' 전용 84㎡는 6월 기준 평균 매매가격이 5억1500만원(KB부동산시세 참고)으로, 1년 전(4억5250만원)에 비해 6250만원 오른 데 비해 구리시 수택동 '구리태영데시앙(2014년 11월 입주)' 전용 84㎡는 같은 기간 평균 매매가격이 2250만원(4억5250만원→4억7500만원) 상승에 그쳤다.


청약성적도 희비가 갈렸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보면 지난 3월 서울 송파구 옆 하남시 학암동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북위례'는 평균 77.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학암동에 비해 서울과 다소 거리가 있는 신장동에서 공급된 '하남호반베르디움에듀파크'는 상대적으로 낮은 평균 11.8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올 하반기 서울과 인접한 경기도에서 신규 단지들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서울에 직장을 둔 수요자들의 관심이 예상된다.

대표 사업장으로는 계수범박 재개발 '일루미스테이트'(전용 39~84㎡ 2509세대, 이하 일반분양분), 의정부 중앙생활권2구역 재개발 '의정부역 센트럴자이&위브캐슬'(전용 49~98㎡ 1383세대), 위례신도시 A3-10블록 '위례 중흥S클래스(가칭)' 등이 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