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 보니 광주 1위…얼마나 높길래
기사입력 2019-07-24 13: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광주광역시의 오피스텔 평균 수익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오피스텔 매물의 가격이 서울이나 수도권보다 매매가격이 낮아 수익률이 높다는 분석이다.


24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국 오피스텔의 평균 수익률(2019년 6월 기준)은 5.46%로 조사됐다.

수익률이 가장 높게 나타난 지역은 8.38%를 기록한 광주광역시였다.

그 뒤는 ▲대전광역시(7.1%) ▲대구광역시(7.1%)가 이었다.


반면 오피스텔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4.37% 수익률을 기록한 세종시였다.

이어 ▲서울(4.87%) ▲경기(5.33%) ▲울산(5.33%) 순이었다.


최근 금리 인하 발표로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지만 오피스텔 매매가와 임대료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투자하기 좋은 시장이라 말하기 어렵다.

임대료가 높아도 매매가격이 과도하게 높은 물건은 수익률이 낮을 수밖에 없다.

지방광역시 수익률이 좋은 이유는 지방 오피스텔 매매가격이 수도권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수도권 오피스텔 공급량이 증가하며 입지나 상품 구성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오피스텔에는 공실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며 "금리 인하로 수익형 부동산인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은 증가하겠지만, 입지와 조건에 따라 오피스텔도 매물 간 양극화 현상은 계속해서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