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레벨업’강별, 보호자로 경찰에 출석하게 된 사연 공개
기사입력 2019-07-22 17: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레벨업’강별, 보호자로 경찰에 출석하게 된 사연 공개

‘레벨업’성훈과 강별이 경찰서에서 포착됐다. 사진= iHQ 제공
‘레벨업’성훈과 강별이 경찰서에서 포착됐다.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레벨업’에서 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강별(배야채 역)이 경찰서에 등장, 인사불성(?)이 된 성훈(안단테 역)을 대신해 상황을 수습한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강별은 성훈이 회생시킨 아레나 엔터테인먼트의 대표로 그의 차가운 첫인상에도 불구하고 함께한 시간만큼 그를 이해하며 사랑의 감정도 품게 됐다.

앞서 강별은 자신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부산까지 찾아온 성훈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 받아들여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주변을 맴돌며 일도 사랑도 직진하는 당당한 직진녀의 면모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후에도 성훈은 회식 자리에서 게릴라 공연을 열기 위해 강별의 도움을 빌리는 등 두 사람의 인연은 계속해서 이어지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특히 강별은 한보름 앞에서도 “이 사람, 다 썼으면 데려갈게요?”라며 성훈을 향한 적극적인 마음을 표현해 세 사람 사이 펼쳐질 삼각관계에 긴장감과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성훈과 끊을 수 없는 인연을 지속하는 강별이 이번에는 경찰서에서 그와 함께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특히 성훈은 평소의 단정한 모습과는 달리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고 있고, 강별은 성훈의 호적상 동생인 손상연(강훈 역)의 보호자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상황으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과연 이들이 어떤 이유로 경찰서라는 장소에서 모이게 되었는지, 강별이 성훈을 대신해 300만 원을 치른 사연은 무엇인지 호기심이 커지는 상황이다.

또한 이를 통해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더욱 흥미를 더하며 본방송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