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X이상엽, 둘만의 데이트 들키고 말까
기사입력 2019-07-20 21:2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X이상엽, 둘만의 데이트 들키고 말까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의 사랑에 위기가 예고됐다.

20일 방송예정인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에서는 본방송을 앞두고 어렵게 마음을 확인한 손지은, 윤정우가 함께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들의 사랑이 마냥 행복할 수 없음이 예고돼 열혈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손지은과 윤정우는 단둘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두 사람이 그저 마주선 채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설레는 첫 번째 사진, 두 사람이 나란히 걸으며 같은 곳을 바라보는 두 번째 사진, 조심스럽게 손지은의 손을 잡은 윤정우의 모습이 담긴 세 번째 사진까지. 서로에 대한 감정에 더욱 솔직해진 손지은과 윤정우의 성큼 가까워진 거리가 느껴진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네 번째 사진에서 이들의 사랑에 뜻하지 않은 위기가 찾아올 수 있음이 예고됐다. 대안학교 생물교사인 윤정우의 학생 박지민(신원호 분)이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것.

세상에 알려지는 순간, 위험할 수밖에 없는 이들의 조심스러운 감정이 어떤 파란을 마주하게 될지 불안하면서도 궁금하다.

박지민은 불륜을 저질러 이혼한 엄마 때문에 불륜을 혐오하고 있다. 그가 처음 최수아(예지원 분)의 자동차에 돌을 던진 것도, 최수아가 불륜을 저질렀기 때문이다. 결국 이 일로 인해 손지은과 윤정우의 인연이 시작됐지만, 앞서 박지민은 한 차례 손지은과 윤정우가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한 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었다. 그런 그가 또 한 번 손지은과 윤정우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하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열혈 시청자의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