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교보생명, 헬스케어 신사업 진출
기사입력 2019-07-17 17: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교보생명이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고 이들과 협업을 통한 신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협업) 공간과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교보생명은 17일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이노스테이지(INNOSTAGE)'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노스테이지란 이노베이션(Innovation)과 스테이지(Stage)의 합성어다.

디지털 혁신 및 스타트업과 상생을 위한 협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새로운 무대라는 의미다.

교보생명은 이노스테이지 출범에 앞서 헬스케어 서비스 중심의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주제 10개를 선정하고 해당 분야에 역량을 가진 스타트업 5곳을 선발했다.

또 다음달 5곳을 추가로 선발해 총 10개 스타트업과 함께 연말까지 공동 사업모델을 개발한다.

사업모델 개발은 스타트업 육성 업체인 퓨처플레이가 돕는다.


스타트업이 개발 중인 기술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칫솔로 아이의 구강관리는 물론 치과와 보험사를 연결해 주는 '스마트 덴탈케어 서비스' △빅데이터 기반의 음식 인식 기능을 탑재해 식습관을 평가·개선해 주는 건강관리 플랫폼 '푸드렌즈 솔루션' △부모와 아이의 심리 데이터를 분석해 육아 상담·놀이치료 전문가를 매칭해 주는 '온라인 육아상담 서비스' 등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순히 CSR 수준을 넘어 보험 분야의 신사업 개발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이라며 "1단계로 고객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개인 증진형 헬스케어 서비스부터 선보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S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