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커넥트재단, '부스트캠프 2019' 개최…"양질의 SW개발자 양성"
기사입력 2019-07-16 10: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커넥트재단 '부스트캠프 2019' '참가자들이 챌린지 과정의 첫 번째 미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의 비영리 교육재단 '커넥트재단'이 지난 15일 소프트웨어(SW) 개발자 실무 교육 프로그램 '부스트캠프(Boostcamp) 2019'를 개최했습니다.

지난 2016년 시작한 부스트캠프는 실무교육을 통한 SW개발역량 강화를 목표로, 지난 3년간 150명 이상의 수료생을 배출했습니다.

올해 4회차를 맞이한 부스트캠프는 'Connect Possibility(가능성을 연결합니다)'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기존 커리큘럼(2018년, 4주)과 달리 22주간의 프로그램으로 대폭 확대 구성됐습니다.

프로그램은 기초교육·입학 과정인 '부스트캠프 챌린지'(4주)와 프로젝트 위주의 개발 집중 과정인 '부스트캠프 멤버십'(18주)으로 나뉘어 순차 진행됩니다.

챌린지 과정은 멤버십 과정에 앞서 참가자들이 컴퓨터 공학·웹프로그래밍 기초 지식을 학습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참가자들은 제한시간 내에 주어진 과제를 해결해야 하며, 동료들과 의견을 나누는 '피어세션'(Peer-Session)을 진행하게 됩니다.

커넥트재단은 4주간 진행되는 챌린지 과정을 통해 입학 과정 또한 배움의 일환으로 만들고 한층 집중도 높은 교육을 진행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피어세션은 프랑스 SW교육기관인 '에꼴(Ecole)42'에서 대표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동료-학습 방법으로, 참가자들이 서로의 코드(code)를 공유·설명하고 피드백을 제공·개선해 나가는 과정 속에서 참신한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습니다.

실무 능력과 협업 능력을 검증 받은 참가자들은 멤버십 과정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도 얻을 수 있습니다.

멤버십 과정은 프로젝트 위주의 강도 높은 실전 개발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참가자들은 '학습 스프린트' 코스를 통해 웹 기반 SW지식을 집중적으로 습득한 뒤 다양한 과제들을 그룹 프로젝트로 진행하게 됩니다.

모든 프로그램을 마치면 SW전문가로 활동 중인 부스트캠프 선배와 함께 현업 개발자로서의 가치와 미래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커넥트재단 이효은 부스트캠프 팀장은 "좋은 개발자는 단순히 뛰어난 프로그래밍 스킬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동료들과 끊임 없이 커뮤니케이션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이런 고민을 바탕으로 구성된 피어세션, 그룹 프로젝트를 통해 참가자들은 실무 지식과 더불어 협업 능력 또한 기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지현 사무국장도 "끊임없이 바뀌는 과제들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적 능력을 갖추고 더불어 동료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개발자' 양성을 위해 커리큘럼을 전면 개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장하는 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스트캠프 2019는 오는 12월 27일까지 주5일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부스트캠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박상훈 기자 / bomnal@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