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영돈 PD, 김영애에 사과 “문상 가고 싶었지만..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기사입력 2019-07-12 09: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영돈 PD, 김영애에 사과 “문상 가고 싶었지만..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이영돈 김영애 사과 사진='소비자고발' 방송 캡처
이영돈 PD가 故 김영애에게 사과했다.

이영돈 PD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몇 년 전 방송을 하다 일생일대의 큰일을 맞았다”며 “2007년 김영애 씨가 사업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를 했던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보도 이후 소송이 5년간 이어졌는데,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다. 나 역시 오랜 기간 괴로웠는데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김영애 씨가 돌아가셨을 때 ‘너 문상 안 가냐’는 댓글을 봤다. 가고 싶었지만 용기가 안 났다. 그런 얘기가 나올 때마다 언젠가는 사과해야 하는데 생각했는데 이렇게 늦어졌다”며 “늦은 걸 알지만 김영애 씨께 사과하고 싶다.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영돈 PD는 “사과하면 편해질까 했지만 아니다”라며 “평생 지고 가야 할 짐”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앞서 김영애가 2017년 췌장암으로 별세하면서, 생전 그가 과거 황토팩 소송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았던 일들이 재조명 됐다. 이에 이를 보도한 이영돈 PD가 화두에 오른 바 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