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대호의 10회 동점 적시타…클로저 이대은, 1점차 리드 못 지켜
기사입력 2019-06-25 23: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부산) 이상철 기자
kt 위즈 마무리투수 이대은(30)이 1점차 리드를 못 지켰다.


이대은은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KBO리그 원정경기에 7-7의 9회말 등판했다.


22일과 23일 수원 NC 다이노스전을 뛰었던 이대은 하루 휴식 후 또 마운드에 올랐다.

수원 경기와 다르게 출발은 좋았다.

9회말 대타 허일, 신본기, 민병헌을 차례로 아웃시켰다.

공 11개로 삼자범퇴.

kt 이대은은 25일 KBO리그 사직 롯데전에서 8-7의 10회 이대호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kt가 10회초 3타자 연속 안타로 균형을 깼다.

이대은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그는 23일 KBO리그 첫 세이브를 기록한 후 “팀이 리드한 상황에서는 무조건 막아내겠다.

보직 욕심은 없으니 그저 팀이 많이 이겼으면 좋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하지만 이대은은 1점차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10회말 선두타자 손아섭에게 2루타를 맞았다.

이날 홈런을 친 전준우를 투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이대호 타석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포일이 나왔다.

1사 3루서 이대호와 풀카운트 끝에 동점 적시타를 맞았다.

이대호는 이전까지 4타수 무안타 1삼진이었다.

8-8 동점과 함께 이대은의 보직 전환 후 첫 실점.
이대은은 제이콥 윌슨 사구로 역전 위기(1사 1,2루)에 몰렸다.

그나마 정훈을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처리하며 최악의 상황을 피했다.

이대은은 11회말 시작과 함께 주권과 교체됐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