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태원 `행복실험`…SK 하반기 경영화두로
기사입력 2019-06-25 20: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최태원 SK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 제공 = 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하반기 그룹 경영 화두로 '행복전략'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이와 함께 사회적 가치 추구와 미래 핵심 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의 실행력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SK그룹은 25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확대경영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SK그룹 경영진은 구성원의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톱 다운 방식으로 행복전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조대식 의장은 이날 개회 발언에서 경영환경 급변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해 위기를 극복하고 구성원의 행복을 극대화한 글로벌 기업들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 관계사 CEO들은 각 사의 행복전략 방향성과 구성원 행복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 등을 파악해 우선순위화한 '행복지도'를 발표하고 공유했다.


CEO들은 구성원의 행복이 지속할 수 있으려면 고객과 주주, 협력사, 잠재 고객인 사회 등 이해관계자들의 행복도 증진해야 한다는 점에 인식을 함께하고 이를 위한 사회적 가치 추구도 병행하기로 했다.


SK그룹의 궁극적인 목표는 구성원의 행복이지만, 구성원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를 통해 이해관계자의 행복도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CEO들은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각 관계사가 속한 기존 사업 영역에만 함몰되지 않고 미래 환경 변화 요인을 고려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따라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을 재정립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과 디지털 혁신·인공지능 등 미래 핵심 기술 등을 고려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확대경영회의에서 발표된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을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것은 상시로 진행돼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지금까지는 돈을 버는 데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평가와 보상을 했다면 앞으로는 구성원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를 기준으로 삼을 것"이라며 "이뿐만 아니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예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