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SKT, 도이치텔레콤 손잡고 5G 기술개발 합작사 만든다
기사입력 2019-06-25 23: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SK텔레콤이 글로벌 이동통신사 도이치텔레콤과 손잡고 5G 기술을 개발하는 합작회사를 설립한다.

전 세계 50개국에서 사업하며 글로벌 통신사 브랜드 가치 4위에 올라 있는 사업자와 협력을 강화해 전 세계 5G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행보다.


SK텔레콤은 24일 도이치텔레콤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최고경영자(CEO), 클라우디아 네맛 기술이사(CTO) 등 도이치텔레콤 주요 임원 60여 명과 박정호 사장을 비롯한 SK텔레콤 임원들까지 양사 경영진 100여 명이 참석해 5G 글로벌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과 연내 테크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2월 MWC 2019에서 기술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보다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제시한 것이다.

양사는 합작사를 통해 우선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과 5G 중계기 및 인빌딩 솔루션(실내 통신) 등 5G 핵심 기술을 공동 개발할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애플리케이션 마켓,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협력을 지속해 5G 킬러 서비스로 꼽히는 클라우드게임, AR, VR 등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최근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에 5G 초저지연 영상 전송기술(MMT)을 공급하고, 세계 1위 양자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IDQ의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판매하는 등 해외 사업을 강화해 온 SK텔레콤은 양사가 보유한 5G 기술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또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 산하 전문 투자회사 DTCP가 운영하는 3억5000만달러(약 4040억원) 규모의 펀드에 3000만달러(약 346억원)를 투자한다.

5G 시대 유망 ICT 기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유니콘 기업으로 키우고 이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DTCP는 서울에 DTCP 아시아 사무소를 신설하고 아시아 지역의 5G 유니콘 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사장은 "5G 시대 전방위 글로벌 협력을 통해 기존 이동통신 영역을 넘어선 초(超)ICT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를 통해 SK텔레콤의 자산, 경쟁력이 모두 재평가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