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카드론 썼다고 급격한 신용등급 하락없다
기사입력 2019-06-24 19: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최근 2억원짜리 전셋집을 알아보던 30대 중반 직장인 A씨는 전세보증금이 부족해 애를 태웠다.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은 한도가 60%라서 신용대출을 모두 이용해도 자금이 2000만원 부족했는데 빌릴 곳이 마땅치 않았다.

저축은행이나 카드사 등 제2금융권 대출을 알아봤으나 신용등급이 급락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을 접었다.

한 번 떨어진 신용등급을 올리는 데 2~3년이 걸린다고 들어서다.

실제로 2017년 3월 중 신규 대출자를 기준으로 했을 때 은행 대출 이용자가 평균 0.25등급 하락한 반면 상호금융은 0.54등급, 보험은 0.86등급, 카드·캐피털은 0.88등급, 저축은행은 1.61등급 떨어졌다.


그런데 6월 25일부터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털 등 대출을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소비자 신용점수가 과도하게 하락하는 일이 줄어들게 된다.

금융위원회가 개인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해 25일부터 제2금융권 전체로 확대 적용하기 때문이다.

나이스평가정보 등 신용평가사의 개인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하는 방식을 동원했다고 금융위 측은 밝혔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제도는 신용위험을 반영하는 대출금리를 고려하지 않고 제2금융권을 이용했다는 이유만으로 하락폭을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금융사는 신용평가회사(CB)의 평가결과를 반영해 개인이나 기업의 대출금리를 정한다.

신용점수는 1~1000점, 신용등급은 1~10등급으로 구성된다.

점수가 높을수록 1등급에 가까워진다.

금융당국은 등급 간 절벽효과를 줄이기 위해 등급제를 점수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지난 1월부터 5개 시중은행이 점수제로 전환했고 내년에는 모든 금융권에 점수제가 전면 시행된다.


저축은행 업계에는 올해 1월 14일부터 이같이 개선된 신용평가 모델이 도입됐다.

금융위는 당초 저축은행 이용자 28만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했지만 시행 결과 실제로 68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65점 높아졌고, 이 중 40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했다고 밝혔다.


기존 대출 이용자들 신용점수도 다시 평가되는데, 개선된 평가안에 따라 자동으로 높아진 신용점수가 그만큼이라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직장인 B씨와 C씨 신용점수가 각각 710점(신용등급 5등급), 650점(신용등급 6등급)일 때 기존에는 저축은행 대출로 두 사람 모두 신용점수가 83점씩 하락해 B씨는 627점(신용등급 7등급), C씨는 567점(신용등급 7등급)이 됐다.

하지만 제도 시행 이후에는 B씨는 신용점수가 48점 하락해 662점(신용등급 6등급), C씨는 83점이 하락해 567점(신용등급 7등급)이 된다.

신용점수가 높은 B씨는 그에 부합하는 수준으로만 신용점수가 떨어진 셈이다.


25일부터 상호금융·보험·카드·캐피털 업계에도 같은 제도가 시행되면 이용자 94만명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높아지고, 이 중 46만명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금융위는 밝혔다.

예를 들어 신용점수가 830점으로 신용등급이 3등급에 가까운 4등급이어서 은행 대출 이용이 어려워 캐피털 신용대출을 이용하게 됐다면, 이전에는 캐피털 신용대출로 신용점수가 64점 떨어져 신용등급이 5등급으로 하락했다.

이제부터는 대출금리를 신용평가에 반영해 신용점수가 27점만 하락하고 신용등급 4등급이 유지된다.


금융위는 제도 개선으로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했다는 사실만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하고, 그 결과 금리나 대출한도에서 불이익을 받게 돼 신용관리와 대출에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을 막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또 올해 1월 중도금·유가증권 담보대출에 대한 업권별 차등 폐지로 총 36만명(중도금), 10만명(유가증권 담보)의 신용점수가 평균 33점, 37점씩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 중 14만명(중도금), 5만명(유가증권 담보)은 신용등급이 1등급 이상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직장인 D씨는 신용점수 920점(신용등급 2등급)으로, 평소 예금계좌를 개설해 이용하던 신협에서 중도금대출을 이용했음에도 1월 제도 시행 이전에는 대출로 신용점수가 50점 하락해 870점(신용등급 3등급)이 됐다.

제도 시행 후에는 은행에서 중도금 대출을 받은 것과 동일하게 평가돼 신용점수가 27점 하락해 893점(신용등급 2등급)이 된다.


[이승윤 기자 /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